곁에 두고 읽는 서양철학사

<미술사 아는 척하기>와 비슷한 책이다. 하지만 예도 들어 가면서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서 훨씬 좋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