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이름은.

역시 영상미는 좋고 큰 내용만 보면 훈훈하고 기분 좋아지는 영화로 볼 수도 있지만, 성격상 세세한 것들이 자꾸 거슬린다. 달력에서 연도를 안 봤는지는 그렇다 치더라도 사람이 생활을 하는데 3년의 차이가 난다는 걸 눈치 못 챌 수가 있나? 그리고 만나고 싶으면 약속을 잡으면 되는데 왜 그냥 훌쩍 가버리는 건지. 3년 전의 타키를 만났을 때, 그 나이 때에 3년 차이면 아예 다를 텐데 키랑 얼굴이 똑같다. 무엇보다 그 둘이 갑자기 왜 그렇게 서로 애틋하게 사랑하게 된 건지 좀 갸우뚱.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