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크래프트 전집

각종 작품에서 오마주 되는 크툴루 신화가 항상 궁금했었기에 사게 되었다. 막 무섭다기보단 뭔가 미지의 존재에 대한 기분 나쁜 찝찝함?이 든다. 이사 가기 전에 빨리 다 읽으려고 했으나, 이북이 아닌 종이책이라 영원히 다 못 읽을 것 같아서 그냥 처분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