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

유해진을 위한 영화. 기대한 대로의 영화였다. 스토리는 조악하지만 유쾌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