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션

인터스텔라나 그래비티를 떠올리며 봤지만 ‘우주’의 존재감은 좀 덜하다. 맷 데이먼은 화성에 혼자 버려졌다는 미친 절망적인 상황인데도 너무 덤덤해 보였다. 오히려 그래서 더 그런걸까. 너무 전개가 빠른 느낌이라 책으로 보면 더 재밌을 것 같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