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주변의 평이 별로 안 좋길래 어떤가 했는데 그냥 평범한 마블 영화였다. 악당을 물리치는 영화에서 흔히 나오는 문제인 악이 최선을 다하지 않는다는 문제가 있긴 하다.ㅋㅋ 로마노프를 잡았다가 그냥 홀랑 놓아주기도 하고. 근데 그 능력으로 최선을 다하면 무적이라서.. 어벤져스의 경우는 히어로들도 최선을 다하지 않는다.. 나는 어벤져스를 펑펑 터지고 싸우는 거 보려고 보기 때문에 상관없다. 물론 제대로 즐기는 방법은 덕질을 하는 것이다. 그러나 나는 이미 덕질을 할 수 없는 몸이 되어버렸다. 한국말 할 때 마치 옛날 외화 더빙의 느낌이..? 꽈찌쭈 방지인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