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의 세계

에세이로 분류되는 책은 태어나서 처음으로 읽어봤다. 슈테판 츠바이크의 회고록으로, 전쟁이 어떻게 일어났는지 목격한 바를 생생하게 전달해 준다. 옛날얘기지만 지루할 틈 없는 다이나믹한 인생이 정말 감탄스럽다. 그리고 뒤늦게 본인은 미리 알고 있었다고 거짓말하는 것이 아닐까 의심될 정도로 혼자서 미래를 내다보는 눈을 가지고 있었다는 점도 놀랍다. 전쟁이 일어나기 전의 생활이 정말 부러웠다. 내가 책으로만 볼 수 있는 사람들을 실제로 만나서 친구가 되고, 온갖 훌륭한 예술을 접하고, 입국심사 같은 것도 제대로 없던 시절이라 어디라도 자유롭게 갈 수 있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