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

애들이 감정을 정말 섬세하게 연기했다. 항상 보던 너무 심한 왕따가 아니라 내 주변에도 있을 법한 정도라 더 현실감 있었다. 주인공이 너무 할 말도 제대로 못하고 답답해서 나 같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