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itcher 3: Wild Hunt

영화처럼 게임도 의식의 흐름으로 쓴다.. 일단 메인 스토리는 재밌는 것 같다. 사이드 퀘스트도 재밌었다. 근데 할 게 너무 많아서 딴짓을 한참 하다가 다시 메인 퀘스트로 오면 뭐 하고 있었는지 가물가물했다. 전투는 처음엔 꽤 어려웠는데 좀 하다 보니까 죽음의 행군 난이도임에도 쉬웠다. 다만 도망갈 곳 없는 좁은 내부에서 3:1 맨손 싸움하는 부분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사람 죽일 때 피가 튀면서 목을 날려버리고 몸을 반으로 갈라버리고 하는 맛이 좋았다. 시리로 플레이할 때 시리가 너무 강력하다. 게롤트 따위가 가르칠 분이 아니다. 포션, 탕약 같은 것들이 엄청나게 많은데 딱 제비, 벼락, 고양이 세 개만 썼다. 스킬도 거의 전투 계열밖에 안 써봤다. 생각해보니 아쉽네. 원래 한 번 더 하려고 했는데 너무 오래 해서 빨리 다른 게임 하고 싶어져서 안 했다. 물음표 다 없애기도 포기했다. 그러고 보니 궨트도 결국 안 했다. 장비는 계속 레벨에 맞는 위쳐 장비를 제작하면서 했다. 절대 이것보다 좋은 아이템은 안 나오는 것 같다. 말이 매우 답답하다. 마음대로 잘 안 움직인다. 불러도 자꾸 이상한 곳에 튀어나와서 못 오고, 달리다가 히히힝 하면서 멈추는 것도 짜증 난다. 목표물 옆에 불 켜는 것이나 쓸데없는 사람 같은 게 꼭 있어서 선택이 힘들어서 귀찮았다. 로딩이 너무 길다. 자동 저장을 잘 안 해줘서 수동 저장을 계속했다. 에미르가 노비그라드를 지배하고 시리는 위쳐가 되고 스켈리게는 세리스가 통치하고 게롤트는 양다리 걸쳤다가 망하는 엔딩을 맞이했다. 트리스가 예니퍼보다 좋다.

검은 사제들

좀 루즈해서 생각보다는 별로였다. 그래도 구마하는 장면은 꽤 공포스럽고 좋았다. 박소담 대단하다. 라스에서 봤는데 악마가 하는 말들도 직접 자기가 입으로 한 거라고 한다. 거기서 눈이 엄청 초롱초롱해서 예뻐 보임ㅋㅋ 근데 엄청 흥한줄 알았는데 찾아보니까 500만 밖에(?) 안되네. 그나저나 관객수 1, 2위 명량, 국제시장 극혐..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

배신과 술수가 난무하는구만. 배우들도 다 좋고 쓸데없이 자극적인 것도 좋다. 유명하지 않은 배우 중에선 조상무가 인상 깊었다. 대중은 개, 돼지라고 하는 대사가 영화의 핵심이 아닌가 한다. 짧은 내부자들은 어디서 50분을 줄였는지 궁금하다. 우장훈 검사는 상당히 고압적인게 부당거래에서 류승범이랑 비슷한데 검사는 원래 실제로 그런건가..? 영화가 고증을 얼마나 하는지 궁금하다. 광어니 장어니 하는 전문용어 같은 것들.

굿 다이노

다이노가 뭔가 했더니 공룡이었다. 영어로는 ‘The Good Dinosaur’인데.. 주인공이 모험 끝에 성장하는 내용인데 초반에 너무 약하고 쓸모없는 모습이 너무 답답하다.. 스팟은 처음에 짜증났는데 나중엔 귀엽고 좋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