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투자 무작정 따라하기

주식을 좀 시작해 보려고 읽었다. 원래는 차트에서 빨간색, 파란색이 뭔 뜻인지도 잘 모르는 정도의 수준이었는데 이제 기본적인 상식은 갖추게 되었다. 그동안 ‘무작정 따라하기’ 시리즈는 너무 비전문적으로 보여서 기피해 왔는데 이 책을 읽어보니 괜찮은 것 같다. 다음으로는 피터 린치의 책을 읽어볼 생각이다. 근데 책 한 권 읽고 주식으로 성공할 수 있으면 모든 사람이 부자겠지 싶으면서도 계속 별로 안 어려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것이 얕게 아는 사람의 자신감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