덩케르크

치고받고 싸우는 게 아니라 후퇴하는 내용이다. 영웅적인 단독 주인공 같은 것도 없이 그냥 상황을 관찰하듯 보여줘서 다큐멘터리 같다. 보면서 자꾸 내가 저기 있는 게 상상돼서 숨 막히고 무서웠다. 요즘 영화들 러닝타임이 점점 길어지는 와중에 106분은 엄청 짧게 느껴졌다.

사상 최강의 철학 입문

지금까지 읽어본 입문서 중 단연 최고의 책이다. 그동안 시대별로 철학자를 쭉 나열하고 그 사람이 뭔 말을 했는지 설명하는 책이 많았다. 이 책은 철학의 주제별로 철학자들을 묶어서 설명하고, 어떤 주장만 설명하는 게 아니라 그런 생각을 하게 된 배경이나 어떤 기존의 사상에 반발해서 나온 것인지 등을 설명해 줘서 철학의 전체적인 흐름을 파악할 수 있다. 예도 충실하게 들어가며 쉽게 풀어써서 정말 이해가 잘 되었다.

강철비

머리가 나쁜가 왜 이렇게 전개를 못 따라가겠지.. 그리고 북한말 잘 못 알아들음.. 설정이 신선하고 연기와 액션이 좋았다. 근데 좀 내용이 허무맹랑한 것 같기도 하고, 결론이 평화를 위해 핵 반띵이어서 갸우뚱했다. 하고자 하는 말도 사실 나와는 좀 안 맞았다.

기억의 밤

영화 보러 갔다가 시간 맞는 게 이거 하나여서 보게 되었다. 중간에 공포영화인 듯이 뜬금없이 팍 놀라게 하는 부분이 있는데, 예상하지 못하고 당해서 너무 놀라 육성으로 소리 질렀다. 내용이 전혀 생각하지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서 좋았다. 근데 결말이 좀 찝찝해서 보고 나면 기분이 좋진 않다.

미술사 아는 척하기

전자책으로 나온 미술사 책은 선택권이 별로 없어서 보게 되었다. 나한테는 별로였는데, 일단 내용에 큰 부분을 차지하는 삽화에 들어있는 글자가 너무 작아서 읽기 매우 빡쳤다. 전자책으로서 이미 글러 먹었다. 내용 측면에서는 얇은 책임에도 불구하고 욕심 그득하게 엄청나게 많은 내용을 욱여넣었다. 미술에 영향을 미친 철학까지 다루고 있다. 특히 19세기 이후 비교적 최근의 비중이 높은데, 안 그래도 어려운 내용을 엄청 간단하게 적어 놓으니 나처럼 잘 모르는 사람은 뭔 말인지 하나도 이해가 안 된다. 거의 다른 사람이 대학교 강의 듣고 메모한 노트를 빌려서 읽는 느낌이다. 무슨 무슨 용어가 있는지 알게 되었다는 점 정도가 도움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