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투자 무작정 따라하기

주식을 좀 시작해 보려고 읽었다. 원래는 차트에서 빨간색, 파란색이 뭔 뜻인지도 잘 모르는 정도의 수준이었는데 이제 기본적인 상식은 갖추게 되었다. 그동안 ‘무작정 따라하기’ 시리즈는 너무 비전문적으로 보여서 기피해 왔는데 이 책을 읽어보니 괜찮은 것 같다. 다음으로는 피터 린치의 책을 읽어볼 생각이다. 근데 책 한 권 읽고 주식으로 성공할 수 있으면 모든 사람이 부자겠지 싶으면서도 계속 별로 안 어려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것이 얕게 아는 사람의 자신감인가..

한국은행의 알기 쉬운 경제이야기

워낙 기본적인 경제 상식조차 없다 보니 공부를 좀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잘 모르니까 일단 쉬운 책을 찾다가 이 책을 알게 되었다. 읽고 나니 기본적인 개념은 대충 알게 된 것 같다. 다음엔 예전에 산 거시경제학 읽어야겠다. 근데 경제는 읽을 때는 이해가 잘 돼도 나중에 다시 생각해 보면 엄청 헷갈린다. 예를 들어 환율이 오르면 경상수지가 어떻게 되고 금리가 오르면 어떤 영향이 생기는지 등등은 읽을 때는 당연한 듯이 납득이 되는데 나중에 생각해 보면 정답의 반대 방향으로도 뭔가 (내 생각엔) 그럴싸한 이유가 떠오른다.

겟 아웃

처음부터 마지막에 경찰차가 오는 순간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 답답하게 하지 않고 시원하게 백인 녀석들을 다 죽여버린 것도 좋다. 인종차별에 대한 메시지도 있는 것 같고, 간만에 재밌는 스릴러였다.

사피엔스

인류의 역사에 대한 흥미로운 시각이 담겨 있어 재미있게 읽었다. <총, 균, 쇠>도 좋았는데 비슷한 느낌으로 재밌었다. 읽으면서 호모 사피엔스라는 종에 대한 혐오감이 점점 커졌다. 사피엔스의 미래에 대한 얘기에서는 엄청난 공포감이 밀려왔다. 영원히 죽지 않는 인간 같은 게 현실로 나타난다는 생각만 해도 소름 끼친다. 근데 사람이 안 죽으면 대체 그 인구를 어떻게 감당하려고..

덩케르크

치고받고 싸우는 게 아니라 후퇴하는 내용이다. 영웅적인 단독 주인공 같은 것도 없이 그냥 상황을 관찰하듯 보여줘서 다큐멘터리 같다. 보면서 자꾸 내가 저기 있는 게 상상돼서 숨 막히고 무서웠다. 요즘 영화들 러닝타임이 점점 길어지는 와중에 106분은 엄청 짧게 느껴졌다.

사상 최강의 철학 입문

지금까지 읽어본 입문서 중 단연 최고의 책이다. 그동안 시대별로 철학자를 쭉 나열하고 그 사람이 뭔 말을 했는지 설명하는 책이 많았다. 이 책은 철학의 주제별로 철학자들을 묶어서 설명하고, 어떤 주장만 설명하는 게 아니라 그런 생각을 하게 된 배경이나 어떤 기존의 사상에 반발해서 나온 것인지 등을 설명해 줘서 철학의 전체적인 흐름을 파악할 수 있다. 예도 충실하게 들어가며 쉽게 풀어써서 정말 이해가 잘 되었다.

강철비

머리가 나쁜가 왜 이렇게 전개를 못 따라가겠지.. 그리고 북한말 잘 못 알아들음.. 설정이 신선하고 연기와 액션이 좋았다. 근데 좀 내용이 허무맹랑한 것 같기도 하고, 결론이 평화를 위해 핵 반띵이어서 갸우뚱했다. 하고자 하는 말도 사실 나와는 좀 안 맞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