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 스위스 여행 5일차

이날도 계속 비가 왔다. 원래 뮈렌도 가고 메리헨도 가려고 했는데 다 취소할 수밖에 없었다. 대신 브리엔츠 호수 라이딩은 비를 맞으며 강행했다. 숙소에서 자전거를 대여해서 우비를 쓰고 길을 나섰다. 물 색깔이 에메랄드 비슷하게 엄청 예뻤다. 자전거 타는 걸 좋아해서 진짜 재밌었다. 비 맞으면서 타니까 더 좋다.

Read More

파리 & 스위스 여행 4일차

파리에서의 마지막 날이다. 리옹역에서 로잔역으로 가는 TGV 7시 57분 차를 타야 해서 일찍 일어났다. 로잔, 몽트뢰를 거쳐 인터라켄으로 갈 계획이었다. 스위스에서는 세이버 데이 패스를 이용했다. 점심도 먹고 쉬어야 하는데, 로잔에서 할지 몽트뢰에서 할지 하다가 몽트뢰로 결정했다.

Read More

파리 & 스위스 여행 3일차

아침에 또 일찍 일어나서 하루를 시작했다. 까르네를 6장 추가로 구입하고 오랑주리 미술관으로 갔다. 오랑주리 미술관은 별로 넓지 않고 거의 모네의 수련 연작이 주였다. 실제로 보니 엄청 큰 그림들이었다. 지하에 가니까 직접 그림에 색연필로 색칠해서 벽에 붙여 놓는 공간이 있길래 해봤다.

Read More

파리 & 스위스 여행 1일차

처음으로 일본이 아닌 곳으로 여행을 가게 되었다. 기간도 8박 9일로 그동안 갔던 여행보다 훨씬 길었다. 나는 기내용 캐리어 밖에 없었는데 다행히 친구가 흔쾌히 빌려주었다. 기대하는 마음으로 이번에도 4시 반에 일어나면서 여행이 시작되었다. 공항에 도착해서 늘 하듯이 환전하고 유심을 찾았다. 이번에는 파리에서 쓸 뮤지엄패스도 수령했다. 내 선글라스는 2014년 일본 여행 때 산 것이었는데 간만에 면세점에서 새로 장만했다.

Read More

후쿠오카 여행 (4)

여행 마지막 날이 되었다. 캐리어를 끌고 호텔을 나서서 지도리라멘 하야카와에서 점심을 먹었다. 미소라멘인데 좀 짜긴 했다. 그래서 국물 맛있어서 마시고 싶지만 그럴 수 없었다. 신기하게 면이 칼국수 같은 면이었다. 맛있게 먹었고 다음에 가면 또 먹고 싶다.

Read More

후쿠오카 여행 (3)

간소하카타멘타이쥬에서 7시 반에 아침을 먹으려고 했었는데 당연히 못 일어났다. 점심으로 함바그 먹으러 ‘비스트로 앙 꼬꼬뜨’로 갔다. 타베로그 상으로는 분명히 영업하는 날이었는데, 갔더니 문에 손글씨로 쉬는 날이라고 쓰여 있었다. 부들부들하면서 검색해서 헝그리헤븐이라는 햄버거집에 갔다. 아보카도 치즈버거를 시켜서 맛있게 먹었다. 근데 아보카도가 치트키 재료라서 그렇지 사실 버거는 쉐이크쉑 미만잡이다. 버거가 꽤 큰데 칼 같은 건 없고 따로 주는 종이에 넣어서 잡고 먹어야 한다.

Read More

후쿠오카 여행 (2)

혼자 여행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하게 된 이유가 하나는 너무 심심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나의 약한 의지력이다. 오늘은 처자다가 두 시에 일어났다. 원래 이른 점심으로 장어를 먹고 명란 바게트도 먹어보려고 했는데, 대충 편의점에서 계란샌드랑 에비마요삼각김밥을 먹었다. 밥이 대부분이고 중심부에 내용물이 쥐꼬리만큼 있는 게 우리나라랑 똑같았다.

Read More